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칼칼한 맛이 땡길때 있지요.
그럴땐 뭘 먹어도 속이 풀리지 않습니다.
뜨겁고 얼큰한 국물있는 음식을 땀 흘리며 먹고나면 그래도 좀 풀립니다.
고민고민하다 떠오른 음식은
무주에서 장수 가는 길에 본 '묵은지갈비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장수간 19번 국도변에 있는 '옛날순두부'입니다.
허름해보이지만 속이 꽉 찬 집이랄까요.
순두부가 전문이지만 묵은지갈비찜 또한 이미 유명한 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이라 메뉴가 다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반찬보다 주메뉴가 중요하겠지만. 깔끔한 셋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이 등장했습니다.
뜨거우니까 입천장 조심하셔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맛을 한번 볼까요.
제목이 '묵은지갈비찜'이니 묵은지 맛이 가장 중요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김치찌개를 좋아해서 좀 압니다.
묵은지는 아삭아삭한 맛이 가장 중요합니다.
너무 익은 것은 흐물흐물해서 맛이 좀 덜하죠.
이 집 묵은지는 90점 짜리는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맴진 않습니다.
잘 익은 묵은지에 갈비 하나 얹으면, 밥 두 그릇은 비웁니다.
침 넘어가는 소리 들리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에는 삼계탕 맛을 보러 와야겠습니다.


[tip] 12년 째 모녀가 대를 이어 문을 열고 있습니다. 밖에서 보면 허름하지만 내부는 깔끔합니다.
무주-장수간 19번 국도변에 있습니다. 조리시간이 좀 걸린답니다. 미리 전화하고 가시면 바로 드실 수 있겠지요.


주소 : 전라북도 장수군 계북면 원촌리 1258번지 063-352-2968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