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우리나라에서 7번째로 큰 섬 돌산도는 섬이 아니다.

1984년 12월 15일에 준공된 돌산대교를 통해 여수반도와 이어져 있기 때문.

길이 450m, 폭 11.7m의 사장교인 돌산대교는 야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소문나 있다.

전국의 찍사들이라면 이 돌산대교 야경을 한번쯤은 만나봤을 것.

여수반도의 해안선과 여수시가지의 멋들어진 조화는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다.

미항(美港) 여수. 이미 고유명사가 된지 오래다.

덧붙여 밤의 도시라 부르고 싶다.

17번 국도가 마지막 피치를 올리며 여수 시가지로 막 접어들기 전,

좌측 해안선으로 폭죽을 쏘아 올리듯 한 무리의 불빛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여수 산업단지.

오래 전 여수의 선남선녀들은 마땅히 데이트할 장소가 없을 때

이 여수 산업단지 야경을 구경삼아 찾았을 정도라고 한다.

여수로의 입장은 이렇게 화려한 불빛과의 만남이다.


돌산도를 걸어서 한 바퀴 돌았다.

일반적인 도로를 기준하자면 약 60km.

도보여행이니, 그렇다고 목숨 걸고 걷는 게 목적도 아니고,
이곳 저곳 기웃거리며 가급적 해안선을 따라 걸었다.

대략 70-80km쯤 되지 않을까싶다.




여수 수산시장 야경.













시내에서 바라 본 돌산대교







돌산대교 사진 포인트는 돌산대교 건너에 있는 돌산공원입니다.
아쉽게도 밤 12시가 넘자 교각 불빛이 꺼져버렸습니다.







바다에 앉은 달빛







돌산공원에서의 야영이 어려워 무술목에 텐트를 쳤습니다.
여명이 밝아오는 시간, 바다가 붉게 물 들어갑니다.













무술목의 아침







아침을 닮는 사람들.







고갯마루에서 바라 본 무술목







삶의 터전, 바다로 나가는 어부의 모습이 보입니다.













자동차를 타고 다닐땐 잘 몰랐는데
걸어보니 해안선이 참 아름답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방파제까지도 예술적인 곡선이군요.....







바닷가 찻집. 이런 분위기라면 차 한잔 마셔 줄만 하죠.
이른 아침이라 그냥 지나칩니다.







삶에도 자동차의 기어처럼 속도를 제어 할 수 있는 장치가 있다면 좋겠지요.







어디까지 하늘이고 바다인지 구분이 안갑니다.













작은 포구가 아름다운 두릉개마을







버스정류장 창문으로 바라 본 바다. 좁은 틈새로 보이는 바다지만 그래도 넓군요.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4)N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6)N
여행칼럼 (119)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