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숲에서 비를 만났습니다. 소근소근 내리는 빗소리가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합니다. 늦여름 숲에서 만나는 꽃은 화려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선화과에 속하는 물봉선입니다. 물봉숭아라고도 하죠. 습한 골짜기나 냇가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숭아와 마찬가지로 씨방을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터져서 씨앗이 사방으로 흩어집니다. 그래서 꽃말이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랍니다. 자주색과 흰색, 노랑 물봉선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가 습지에서 쉽게 만날 수 있지만 깊은 산골짜기 계곡가 같은 곳에서 만나면 더욱 빛이 납니다. 나물도 고산 나물이 맛이 좋듯이 고산에 자라는 꽃이 더 선명합니다. 대궁은 더 가늘지만 어떤 난관에도 꺾이지 않을 것 같은 강함이 느껴지죠. 사람도 그렇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 만나면 꽃에서 윤기가 흐릅니다. 뚜렷한 색감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엔, 구절초  (2) 2010.10.01
산책길에 만난 나팔꽃  (0) 2010.09.29
물봉선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2) 2010.09.15
늦여름에 피는 꽃  (2) 2010.08.30
달개비의 상큼한 아침인사  (2) 2010.08.21
여름 아침을 여는 꽃, 닭의장풀  (4) 2010.08.01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8)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50)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9)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