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얼마 전 같은 장소를 찾았지만, 코 앞에 있는 물매화를 보고도 그냥 지나치고 말았습니다. 사진에 담기에는 시간이 너무 늦기도 했지만,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덥석 쥐기 보다는 곁에 두고 더 오래도록 보고 싶은 욕심 같은 것이었습니다. 물매화는 대부분의 가을 야생화들이 그렇듯이 화려하지도, 특별히 키가 크거나 요란하지도 않습니다. 한 뼘 쯤 되는 키에 물가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이 마치 숲의 요정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를 닮아 물매화라 부릅니다. 촉촉한 땅에서 바로 줄기가 올라오고, 꽃은 여름부터 가을까지 순백의 꽃을 피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물매화 군락지는 계곡가에 있습니다. 인적이 드문 곳이지만 사람이 다녀 간 흔적이 있습니다. 흔하지 않다보니 먼 길 마다않고 달려오는 것이겠지요. 눌산 처럼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숨이 멎는 듯 했습니다. 물매화를 처음 만나는 순간, 아마도 첫사랑 여인을 우연히 만났어도 이리 흥분되지는 않았을 겁니다. 가슴은 콩당콩당, 카메라를 든 손에서는 작은 경련이 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찬찬히 살피며 하나 하나 사진으로 담아 봅니다. 꽃은 지는 시기지만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누렇게 말라가는 이파리 하나까지도 고귀한 자태를 잃지 않는 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