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가을비는 더 아프다...
너무 감성적인가요. 계절의 변화에 좀 민감할 뿐입니다.
새벽녘 바람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2층 나무탁자 흔들리는 소리에 지진이라도 난 줄 알았습니다.  
아니다 다를까, 옥상은 낙엽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그래서 아픕니다. 낙엽치울 생각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추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김동환과 김혜자 주연의 영화로 아픈 사랑 얘기입니다. 이 맘때면 그 영화가 떠오릅니다. 아픈 사랑보다, 아픈 가을 얘기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나이를 먹 듯이 자연은 계절의 변화가 있습니다. 가을은 40대 쯤이 되겠지요. 물론 제 기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은 싫지만 겨울은 좋습니다. 곧 봄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의 <언제나 봄날> 뒤란은 등산객들로 가득했습니다. 매일 그런다면 짜증도 나겠지만, 어쩌나 한번이니 즐거운 마음으로 봐 줄만 합니다. 사람구경도 재밋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을 보낸 월요일 아침의 <언제나 봄날>은 고요합니다. 너무 고요해서 바람에 바스락거리는 낙엽소리까지도 들려옵니다. 어수선한 주말을 보낸 야옹이도 제 집에서 안 나옵니다. 자기가 뭘 했다고 피곤하다는 듯 눈도 안 마주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객들로 가득했던 길이 휑하게 느껴집니다. 눌산이라도 걸어줘야지요.
멀리 뒷집 어르신이 걸어 내려 오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가세요"
"난 또 등산객인 줄 았았네. 허허"
"택배 부치러 우체국에 가는 길이야~"
어르신이 둘러 멘 박스 안에는 손수 가꾼 고구마랑 들깨가 그득할 겁니다. 안 봐도 압니다. 누구한테 부칠 건지도 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옹이 녀석 졸졸 따라 다니더니 금새 어디로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도 다시 자기 집에 들어가 눈만 껌뻑 거리고 있을 겁니다. 재미읍따. 하고 말입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는 지금, 설국(雪國)  (12) 2010.12.08
언제나, 봄날  (8) 2010.11.11
가을은 아프다...  (2) 2010.11.08
부지런한, 가을  (4) 2010.11.07
게으른, 가을  (2) 2010.11.06
가을 골짜기  (2) 2010.10.29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44)
뜬금없는 여행 (302)
마을-오지 (109)
무주 이야기 (293)
여행칼럼 (115)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