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언제나, 봄날

2010.11.11 09:04










한동안 내내 서리가 내리더니 오늘 아침은 말끔합니다.
아침해가 적상산을 넘어오는 이맘때가 되면 창문으로 스며드는 햇살이 봄날을 연상케 합니다.
볕 좋은 창가에 앉아 손톱 깎기 좋은 날씹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요하지요?
곧, 등산객들이 몰려 올 겁니다.
마지막 적상산의 단풍을 즐기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그머니 창문을 타고 아침 햇살이 방안으로 넘어 들어 왔습니다.
눌산 허락 없이도 넘나들 수 있는 유일한 녀석이군요.
야옹이도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내린 무주의 아침  (6) 2010.12.09
무주는 지금, 설국(雪國)  (12) 2010.12.08
언제나, 봄날  (8) 2010.11.11
가을은 아프다...  (2) 2010.11.08
부지런한, 가을  (4) 2010.11.07
게으른, 가을  (2) 2010.11.06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67)N
뜬금없는 여행 (305)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3)N
여행칼럼 (124)N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