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요즘 야옹이 신선놀음하고 있습니다.
춥다고 사랑방에 한번 들어오면 나가질 않습니다.
창문에 걸터 앉아 문 열어달라고 난리고요,
안 열어주면 자기가 열고 들어 옵니다.
토끼는 아니지만, 토끼보다 더 이쁜 야옹이지요?^^

멋진 새해 첫날 맞이하십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해 첫 아침입니다.
7시 30분 쯤 첫 해가 뜬다고 들었는데,
적상산에 가린 <언제나 봄날>은 딱 1시간 늦게 뜹니다.
대신, 폭설 덕분에 온통 설국입니다.
순백의 눈은 마음을 맑게 합니다.
더불어 희망과 환한 미소를 줍니다.

부디, 우울한 뉴스 없는 1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의 겨울!  (8) 2011.01.06
무주는 눈이 풍년입니다.  (4) 2011.01.04
신묘년에도 야~아~옹~!  (8) 2011.01.01
아듀~ 2010!  (2) 2010.12.31
雪國으로 변한 무주 적상산  (4) 2010.12.31
또 한해를 보내며  (6) 2010.12.30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8)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50)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9)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