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날이 많이 풀렸지요?
야옹이가 제 집 놔두고 볕 좋은 계단에 앉아 꾸벅꾸벅 졸고 있습니다.
밥 먹자~ 해도 눈만 껌뻑입니다.
제발 귀찮게 좀 하지 마란 듯이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녀석, 어제부터 사료를 잘 안 먹더니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아마도 새를 잡아 잡순 것 같습니다.
새 다리 하나만 마당에 뒹구는 것을 보니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먹자~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녀석이 해바라기 하느라 꿈쩍을 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를 코 앞에까지 들이 밀어도 말입니다.
제발 귀찮게 좀 하지마~ 뭐 이런 표정으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입으로 새를 잡아 먹어~!! ㅎㅎ
쥐는 잡아도 곱게 현관에 모셔 놓더니
새는 맛이 좀 달랐나??

아무튼, 눌산에게는 든든한 '식구'입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