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해산물이 한 상 가득 차려 나오는 통영의 이색 술집

전주 막걸리집, 마산 통술집, 통영의 다찌집의 공통점은 술을 기본으로 하고 안주가 푸짐하게 한 상 가득 차려 나온 다는 점입니다. 술보다 안주인 셈이지요.

'다찌'란 무슨 말일까요? 일본의 선술집을 뜻하는 '다찌노미'에서 나왔다는 말이 있습니다. 통영의 경우 일제 강점기 어업전진기지로 해산물이 풍부하던 도시입니다. 그런 이유로 갖가지 해산물을 내 놓는 다찌문화가 형성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죠. 요즘은 가격도 많이 올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영 남망산 공원에서 바라 본 일몰입니다. 통영은 아래 보이는 '강구안'을 중심으로 상가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각공원과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어 통영을 찾는 이라면 한번 쯤 올라보는 곳이죠. 해 떨어지길 기다릴 틈도 없이 출출함을 달래기 위해 다찌집으로 달려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무교 건너에 있는 봉평동 울산다찌집입니다. 통영에는 다찌집이 많습니다. 어느 집이 더 낫다라고 말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각자 특징이 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5만원에서 1만원이 올랐습니다. 기본 시키면 3인 정도는 먹을 만 합니다. 술 추가는 메뉴보시면 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가 줄줄이 나옵니다. 먼저 시원 칼칼한 홍합탕으로 목을 달래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들야들한게 입에서 살살 녹는 문어, 생멸치탕, 석화, 성게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멸치회와 모둠회가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회, 장어 내장 등등.  생선 이름은 다 까먹었습니다.^^

해산물은 그때그때 차이가 납니다. 골고루 맛 볼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 되겠고, 기본 한 상이면 회와 구이, 탕을 한꺼번에 맛 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겠지요.

[울산다찌] 통영시 봉평동 156-30번지  T. 055-645-1350


이번주 일요일(2월 13일) 무주 마실길트레킹 갑니다.
링크 참조하세요...
-> http://nulsan.net/1181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