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和方暢)이라

말 그대로 꽃이 만발한 봄입니다.
풀 나무 꽃... 생명을 가진 모든 만물이 소생하는 봄입니다.
눈이 부셔 숨 돌릴 틈도 주지 않습니다.
벚꽃이 낙화를 시작하니, 산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납니다.


이 산 저 산 온통 산벚꽃이 점령했군요!
연둣빛은 한 폭의 수채화입니다.





420년 된 소나무도 끽소리 못하고 자릴 내주었습니다.





그림이든 사진이든 누가 이 찬란한 봄빛을 표현 할 수 있을까요.
흉내만 내는 거지요.
폼만 잡는거지요.










손잡고 가자.
저 산 너머.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