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구석구석 봄이 스며 들었다.
마당에는 민들레가,
뒤란에는 광대나물, 종지나물, 머위, 현호색까지 피었다.
풀 한 포기만 봐도 신기해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말이다.
 


종지나물, 종지꽃이라고도 부르는 미국제비꽃이다.
미쿡에서 건너온 외래종으로 무지막지한 번식력을 자랑한다.
이런저런 공사로 흙이 몇번 뒤집어 졌지만, 다 피고 나면 바닥에 쫙 깔릴 정도다.





점점 영역이 넓어진다.
빼꼼한 틈만 있으면 꽃을 피운다.





쌉싸름한 맛이 일품인 머위 꽃이다.
머위는 봄철 입맛 없을때 최고.
 




뒤란 계곡가에 현호색이 무더기로 피었다.
이 녀석을 보기 위해 한 시간을 달려 전주까지 갔었는데....





줄기 속의 하얀 줄기가 국수 같아서 국수나무라는 이름이 붙었다.
곧, 하얀 꽃이 핀다.

창문너머로 보이는 버드나무에 연둣빛 물이 차 오르기 시작했다.
이제, 완연한 봄이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속도는 시속 900m  (0) 2012.04.21
방창(方暢)  (3) 2012.04.20
뒤란에서 만난 봄  (0) 2012.04.15
해발 500미터까지 올라 온 봄  (2) 2012.04.14
늙은, 얼레지  (0) 2012.04.12
야옹이는 일광욕 중  (4) 2012.04.06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