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강원도 홍천군 내면 내린천 상류에 살둔, 또는 생둔(生屯)이라 불리는 마을이 있다.
'그곳에 가면 살 수 있다', 또는 '사람이 살만한 땅'이라는 의미의 지명이다.
세 군데의 '둔'자가 들어가는 마을과 네 군데의 '가리'자가 들어가는 마을을 삼둔사가리라고 하는데,
이 땅 마지막 오지로 불리던 곳들이다.
살둔과 달둔, 월둔이 삼둔이고, 사가리는 아침가리, 연가리, 적가리, 명지가리를 일컫는 말이다.
오지라 불리던 대부분의 마을이 이런저런 이유로 세상 밖으로 나오면서 옛 모습은 사라졌다.
사람이 살지 않은 땅은 잡초만 무성하고 흔적 조차 찾기 힘들지만,
살둔은 여전히 피안의 땅으로 도시인들에게 새로운 피난지가 되고 있다.
조상들이 난과 가난을 피해 피난을 했다면,
이 시대 사람들에게는 휴식과 재충전을 위한 피난지인 셈이다.


살둔마을 전경.
보이는 다리와 그 건너에 또 다른 다리가 하나 더 있다.
즉, 오래전에는 육지 속 섬마을이었던 셈이다.





살둔계곡, 내린천 상류로 여름이면 래프팅 명소가 된다.





퐁당 빠지고 싶다.
하지만 물이 너무 차다.





오지여행자들의 아지트였던 살둔산장.
27년 전 쯤 지어진 2층 누각이다.
1층은 귀틀집이고, 2층은 절집을 닮았다.
'한국인이 살고 싶은 집 100선'에 뽑인 독특한 건축양식이다.
산이 반 물이 반이라는 의미의 '산반수반정', 여전히 미완성이라 해서 '미진각', 바람을 베고 눞다는 의미의 '침풍루'라는 이름도 갖고 있다.





살둔산장은 한참 수리 중이다.
툇마루에 앉아 밤을 새던 추억을 끄집어 내 본다.
좋은 시절 있었다.





살둔마을의 생둔분교.
지금은 폐교되어 오토캠핑장으로 쓰이고 있다.





1948년 문을 연 이후 515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1993년 문을 닫았다.
안내판에는 '정부 방침에 의하여~'라고 써 있더라.

















살둔에서 가장 오래 살았다는 어르신.
2박 3일로 양양까지 소금을 구하러 다니던 얘기,
물을 건널 수 없어 돌맹이에 쪽지를 매달아 던져가며 건넛마을 사람들과 소통하던 얘기,
세상은 변해도 여전히 살둔이 좋더라는 얘기까지.
좋은 말씀 많이 들었다.

역시 여행은 사람이더라.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2)N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5)N
여행칼럼 (118)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