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그 산에 사람이 있고, 오미자 동동주가 있단다.
더 이상 바랄게 없는 조합 아닌가.
딱 세 시간이면 달려 갈 수 있는 길이다.
경상북도 포항.
포항이지만 바다가 없는 산골에 선류산장이 있다.
칫솔 하나 달랑 들고, 가볍게 떠난다.
여전히 뜬금없는 여행을 한다.


뜻근뜻근한 구들방에서 등 지지고 잤더니, 늦잠을 잤다.
늦잠 잔게 당연한거다.
아침 햇살에 눈이 부시다.
다시, 그 햇살에 등 지지고 아침 커피만 두 잔 째다.





산장에도 가을빛이 완연하다.
산국향이 진하다.





이 방에서 잤다.
울퉁불퉁한 방바닥이 오히려 편한, 구들방이다.





황토에 담쟁이가 붉게 물들었다.
수십 번 만난 풍경이지만, 언제나 새롭다.






























니들 뽀뽀하는구나?^^





똑딱이 덕분에 아침 한나절 잘 놀았다~

선류산장 -> http://www.sunryou.co.kr/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3)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5)
여행칼럼 (119)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