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춥다.

2013.01.05 17:49




영하 22도.
요 며칠 무주 아침기온이다.
온 세상이 꽁꽁 얼었다.
그동안 내린 눈은 그대로 쌓여 있고,
아마도 봄에나 녹을 것 같다.


창문에서 물이 줄줄 흐른다.
보기 드문 현상이다.
그만큼 기온차가 크다는 얘기다.





마당에 눈이 그대로다.
도저히 감당이 안돼 자동차로 꼭꼭 밟아 버렸다.
게으름의 극치?
아니 아니 그게 아니고요,
산골생활 요령이다.^^





도도한 야옹이도 사랑방을 들락거린다.
그만큼 춥다는 얘기다.





아침해가 들어오는 그 작은 공간을 차지한 다롱이.
역시 똑똑하구나.^^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벽난로를 사랑하는 다롱이  (5) 2013.02.06
春雪  (2) 2013.02.06
춥다.  (0) 2013.01.05
雪냥이  (2) 2013.01.03
雪國, 눈의 나라 무주  (2) 2013.01.02
서설(瑞雪)  (4) 2013.01.01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