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보고 싶은 사람도 아니고,
흔하디 흔한 야생화 하나 만나기 위해 3시간을 달렸습니다.
미친짓인가요?
한달 후라면 몰라도 지금 야생화를 만난다는 것은 행운입니다.
특히 복과 장수의 상징 복수초와의 만남은 영광이죠.

'그곳'에 도착 할 무렵 비는 이내 눈으로 바뀝니다.
설마 남쪽 끝에서 설중 복수초를 만나는 건 아니겠지.
기대 반 설렘 반으로 '그곳'으로 향합니다.


숲속은 안개로 자욱합니다.
왠지 불안합니다.
하지만,
이런 느낌있죠.
눈을 감았다 딱 떴을때 선물 상자가 앞에 놓여 있는, 그런 느낌 말입니다.
저 녀석을 만났을때, 바로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이른 봄 야생화 포스팅을 할때면 표현이 좀 과해집니다.
한마디로로 뻥이 좀 세지죠.
그건, 언 땅이 채 녹기도 전에 피어나는 저 여린 생명에 대한, 일종의 예의입니다.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동과 생명의 경이로움 말입니다.





또 정확합니다.
때가 되면 어김없이 꽃을 피웁니다. 
언제나 그자리에서 말입니다.
그러니 이뻐하지 않을 수 있나요~





복수초(福壽草)란 이름은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의미로 꽃말은 '영원한 사랑'입니다.





복수초는 땅바닥에 붙어서 꽃 먼저 핀다. 노란 꽃이 밤에는 오므렸다가 낮에는 단추만 한 크기로 펴지기를 되풀이 하는 사이에 줄기도 나오고 잎도 생겨난다. 그래봤댔자 잎도 줄기도 미미해서 애정을 가지고 보지 않으면 밣히기 알맞은 꽃이다.
- 박완서 님의 수필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중에서










복수초(福壽草)는 이름 그대로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이 담겨있어 꽃말도 '영원한 행복'입니다.
일본에서는 '새해 복 많이 받고 장수하라'는 의미로 복수초를 선물하기도 합니다.
눈 속에서 핀다고 해서 '설련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피는 꽃이라는 의미의 '빙리화(氷里花)'
새해원단에 피는 꽃이라서 '원일초(元日草)'라고 부르는 등 다양한 별칭으로도 불립니다.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수초와 붉은대극  (0) 2013.02.25
광대나물  (0) 2013.02.17
3시간 달려가 만난 '복수초'  (3) 2013.02.13
새해 첫 야생화, '변산바람꽃'을 만났다.  (5) 2013.02.12
마이산 코스모스  (2) 2012.09.28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2) 2012.09.18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8)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50)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9)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