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시인 곽재구는 '포구기행'에서 "순천만의 노을에 감동해 무릎을 꿇었다"고 했고, 소설가 김승옥은 '무진기행'에서 순천만의 안개를 소재로 신기루 같은 상상의 공간을 만들어 냈다. 2645만 m²의 광활한 갯벌과 231만 m²의 갈대밭으로 이루어진 순천만을 '하늘이 내린 정원'이라고 하는 이유이다.

2006년 국내 연안습지 가운데 처음으로 람사르 협약(국제적으로 중요한 습지를 보호하기 위해 각국의 협력으로 맺어진 조약)에 등록된 순천만은 연간 300만 명 이상이 찾는 국내 최고 자연생태관광지가 되었다. 주말이고 평일이고 할 것 없이 몰려드는 인파로 소설 속 '무진'을 만난다는 것은 무리다. 한적하던 갯별이 유명 관광지가 되버렸으니 말이다. 


30년 전의 얘기지만, 자전거 타고 짱뚱어 낚시 다니던 그 대대포구도 이젠 없다. 카메라를 든 여행자들로 가득하니 말이다.










언제나 겨울이었다. 좋은 계절 놔두고 왜 하필 겨울에만 갔을까. 겨울의 주인은 바람이다.










제 멋대로 자라던 갈대는 사람의 손길을 거치면서 자연미가 사라졌다. 천연갯벌에는 인공 구조물이 세워지고, 관광객이 걸어 다닐 수 있는 나무데크가 놓였다.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 것. 대신 잃은 것도 많다. 그래서 세상은 공평한가?





하지만 순천만의 주인은, 여전히 검붉은 갯벌과 갈대다.





생태체험선이란 이름의 유람선도 뜬다. 걷지 않고 갈대밭을 둘러 볼 수 있다. 편리함은 있어도 낭만은 없다.













 












순천만에서는 4월 20일 부터10월 20일까지 6개월간 '201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열린다. 박람회의 주제는 '지구의 정원 순천만(Garden of the Earth)'.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