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야생에 가까운 야옹이는 추위에도 강하다.
그에 반해 다롱이는 코가 빨개질 정도로 추위에 약하다.
녀석들은 만나면 코부터 비비고 핥고 난리부르스를 떤다.
암수 한쌍이 사랑이라도 하는 듯이 말이다.
두 녀석은 다 숫컷이다.
다롱이가 배 나온 것을 보고 새끼 가졌냐고들 물어보지만, 숫컷이 맞다.


며칠 전 얼마나 추웠는지 야옹이까지 방에 들어와 내 자리를 꽤 차고 앉았다.
왠만해서는 방에 들어오지 않는 야옹이기에, 봐줬다.



그렇게도 좋을까.
전생에 부부였을꺼야.








오늘밤 비가 그치면 추워진단다.
박스를 이용해서  다롱이 집도 새로 만들어 놨고,
요 며칠 깔끔하게 감기몸살도 떨쳐 보냈으니 겨울 맞을 준비는 끝낸 셈이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4) 2013.12.14
무주는 지금, 눈...  (3) 2013.11.27
야옹이와 다롱이  (1) 2013.11.24
다롱아~ 단풍구경 가자~  (6) 2013.11.03
10월의 마지막날, 서창갤러리 카페  (0) 2013.11.01
적상산에 내린, 가을  (3) 2013.11.01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