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사실 이 집은 오래전부터 다녔지만, 소문 내기 싫었다.

꼭꼭 숨겨두고 싶었던 그런 집이란 얘기다.

그동안의 경험으로 비추어볼때 소문이 나면 기다려야하는 불편함이 있으니까.

그리고 또 하나, 행정상으로는 영동이지만, 무주에서 아주 가깝다.

그래서 무주, 영동맛집으로 제목을 뽑았다.

 

 

 

무주와 영동 경계에 있는 충북 영동군 학산면소재지에 있다.

지나는 길에 이 집을 발견했다면, 폐업한 집으로 알 정도로 허름하다.

하지만 예리한 눈썰미를 가진 사람이라면, 이 집의 진가를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다.

허름하지만, 깔끔한 느낌이 묘한 매력을 느끼게한다.

 

 

 

 

 

 

학산포도로 유명한 곳이다.

낡은 상가들이 쭈욱 줄지어 있는 분위기가 드라마 셋트장 같다.

 

 

 

 

 

 

테이블은 네 개, 자리가 부족하면 살림방을 내주기도 한다.

점심 시간이라면, 가끔은 자리가 없을 때도 있다.

의자나 테이블 같은 모든 집기가 30년 이상 된 것들이라고 한다.

 

 

 

 

 

 

오늘 메뉴는 잡채밥과 짬뽕밥을 시켰다.

저녁시간이라 면은 좀 부담스러워서다.

 

처음 이 집을 갔을 때는 짬뽕을 먹었다.

수타면에 국물이 참 특이했다.

돼지고기가 듬뿍 들어간 낯선 느낌이었으니까.

그런데 그게 바로 옛날짬뽕 맛이란다.

기억해보니, 요즘 흔하게 먹는 짬뽕과는 달랐던 것 같다.

김치찌개처럼 시원하고 칼칼한, 뒷끝이 개운한 맛이다.

 

 

 

 

 

 

잡채밥은 기름기가 별로 없는 담백한 맛이다.

이 집 볶음밥 역시 그렇다.

짜장, 짬뽕이 맛있는 집은 많아도, 볶음밥, 잡채밥 맛있다는 집은 못봤다.

 

 

 

 

 

 

짬뽕밥은 어떨까.

짬뽕과 같은 국물을 쓴다.

역시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다.

사람에 따라 좀 맴다고 느낄 수는 있겠지만, 그 매운맛이 가미되서 그런지 국물 맛이 자꾸 땡긴다.

 

 

 

 

 

 

 

처음 이 집에서 짬뽕 맛을 보고 연 3일 간적도 있다.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말이다.

탕수육 역시 기름기가 적고 바삭하며 담백하다.

그 속에 들어 간 돼지고기는 촉촉해서 튀김 맛이 아니라 고소하다.

 

 

잡채밥이나 볶음밥은 개인차가 있을 수 있겠으나,

짬뽕이나 탕수육은 최고다.

펜션 손님이나 지인들에게 이 집을 소개하고 모두 극찬을 했을 정도니까.

 

 

 

 

 

선미식당 (카드 안됨)

043-743-6326

충북 영동군 학산면 서산리 810-5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