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눌산입니다. 


게으른 1년을 보냈습니다.

주인 없는 빈 집 꾸준히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부 글 주신 분들께는 답변도 못 드렸네요.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이따금, 남의 집 담장을 기웃거리듯 이 집을 다녀갔습니다. 집 비우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민망하고 쑥스러워서 내 집을, 내 집 마냥 드나들지 못 했습니다. 집주인이 밖으로 나도니 찾아오는 손님맞이야, 말하면 뭐 하겠습니까. 그동안 싸늘히 식은 빈 집에 다시 군불을 지피렵니다. 따스한 온기 가득한 집으로.

 

늘산의 뜬금없는 여행, 이제 집 주인 역할 충실히 하겠습니다.



가을, 직지사 다녀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