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황톳빛이 곱다고 표현하면 농사짓는 분들에게 실례가 되는 일은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산골에서 태어났지만 어릴적에는 농사를 지어보질 못했습니다. 몇해 전 산이 좋아 산중에 들어가 살때 열가지 정도의 모종을 사다 심어 본 적이 있습니다. 한 두해 하다 만게 아니고 6년 정도요.... 고추 피망 호박 토마토 더덕 도라지 옥수수 감자 상추 딸기 등. 비료도 안하고 농약도 전혀 안해서 그런지 채소의 모양이나 수확량은 형편없었지만 내 손으로 직접 길러 먹는 맛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었지요. 다른 건 몰라도 고추농사는 잘됐습니다. 찾아오는 지인들이 제 고추(?) 맛있다고들 난리였으니까요.

무농약 농사라는게 정말 힘들더군요. 일주일에 이틀 정도 나들이를 해야 하기 때문에 나갔다오면 온통 풀밭으로 변해 있습니다. 거의 매일 잡초를 뽑아 줘야 하는데 방치 수준이다 보니 그럴 수 밖에요. 내 손으로 직접 기른 농작물이 아니라면, 저는 무농약이란 말을 믿지 않습니다. 거의 불가능한 일이니까요. 아, 그래도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찬밥에 물말아 아삭아삭한 풋고추 하나에도 행복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고춧대만 보면 웃지 못할 추억이 하나 있습니다. 20대 때, 영월 동강으로 여행을 갔다가 민박집 뒤켠에 쌓아 둔 고춧대를 장작 삼아 밤새 태워버린 적이 있습니다. 아, 물론 제가 아니고 어리석은 친구 놈이 그랬죠. 장작같아 보였다나요...^^ 아침에 일어났는데 난리가 났습니다. 심증은 있어도 물증만 없으면 되는 일인 걸, 모닥불을 피우고 난 자리에 타다 남은 고춧대가 고스란히 남아 있었던 것이죠. 당장 만들어 놓으라는 엄포에 다들 산으로 올라갔죠...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산색에 눈이 호강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으로 들어가면 온통 꽃밭입니다. 군락을 이루고 피어나는 피나은  봄햇살 아래 앉아 있으면 나도, 너도, 세상은 온통 노란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판나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도리풀.

자세히 보셔야 합니다. 꽃은 이파리 아래 숨어 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솜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꽃나무.

한적한 시골길 산비탈에 많이 피어 있습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