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반천년의 숲

2016.10.17 22:28



한동안 차가운 공기가 흐르더니, 

며칠 새 가을빛이 완연해졌다. 

뒤바뀐 세상은 갈팡질팡이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 서창마을 5백 년 마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설에, 솜이불  (0) 2017.01.24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아이들과의 만남  (1) 2016.11.30
반천년의 숲  (0) 2016.10.17
그 자리!  (0) 2016.07.06
창고 밖 첫 나들이 나선 다순이네 가족  (3) 2016.06.07
꽃보다 다순이!  (0) 2016.05.23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