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46년 동안, 
딸 시집보낼 때 하루,
친정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 사흘,
그러니까 46년 동안 식당 문 닫은 날이 딱 나흘뿐이었다는 쑥국집 어르신은 아들 장가보낼 때는 서울에서 결혼식 마치고 내려와 저녁에 문을 열었답니다. 기다리는 손님들한테 미안해서.

"밥 많이 묵어야혀. 요새 쌀금이 너무 싸서, 그것이 농민들 도와주는 길이여~"

"노래자랑 봐야씅게 찬찬히 많이 묵어 이잉~"

깍두기 한 사발 더 갖다 놓으시더니 방으로 들어가십니다. 전국노래자랑 봐야한다면서.

허한 가슴 순식간에 녹아 내립니다. 사는 게 별거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따뜻한 말 한 마디, 밥 한 그릇이면 족한데 말입니다.


/ 정읍 충남집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3)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5)
여행칼럼 (119)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