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눈길을 달린다.

심장이 쫄깃쫄깃해지는 긴장감이 좋았다.

백설기 가루를 뿌려 놓은 듯, 눈길은 포근포근하다.

 

한 시절, 아니 한 평생 눈 속에 살아도 좋을 것 같았다.

바람이 만든 눈 더미를 넘을 수 없어 고립되기 일쑤다.

몇 해를 그렇게 설악산 아래에서 보냈다.

원 없이 눈을 볼 수 있는 곳이라는 이유로.

 

여전히, 눈길을 달린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1)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4)
여행칼럼 (118)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