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창가에서 바라 본 돌산대교

 

어릴 적 여수에 대한 기억은 많다. 만성리, 서대회, 쥐치(쥐포)서리, 갯내…… 같은, 뭐랄까, 그냥 항구도시에서 느낄 수 있는 흔한 기억들이겠다.


여수는 밤이 더 아름다운 도시다. 그것은 돌산대교때문. 하지만 여수 산업단지의 야경은, 특별한 위락시설이 없던 시절, 멋쟁이들의 인기 있는 드라이브코스였다.


지금도 뭐, 여수를 소개하는 잡지나 신문에는  이 산업단지의 야경 사진이 올라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성리 해수욕장


늦은 밤 여수로 달렸다. 먼저 돌산대교를 건너 돌산도의 야경을 만나고, 만성리를 찾았다.


이 만성리 해수욕장은 한 20년 만에 찾은 것 같다. 모텔 몇 개 들어 선 것을 제외하면 달라진 것이 없어 보인다. 나지막한 민박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던 시절과 별반 달라지지 않았다는 게 신기할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형 상선들의 불빛


선창가 낚시꾼 곁을 서성이면 붕장어 한 점에 쏘주 한잔 정도는 나눌 수 있다.


바로, 항구의 인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뜬금없는 항구여행의 종착지는 선창가에서 쏘주 한 잔으로 막을 내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의 상징이 되버린 돌산대교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건너 돌산 공원에 오르면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