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오늘 저녁 무주 두문마을에서 낙화놀이가 있었습니다. 무주산골영화제 이벤트로 시연된 낙화놀이는 소류지를 가로지르는 긴 줄에 한지로 싼 뽕나무와 숯, 소금 뭉치 수백 개를 매달아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빛’을 소재로 한 전통 불꽃놀이로 재료들이 타들어가며 내는 소리와 물 위에 어리며 바람에 흩날리는 불꽃들이 감동적입니다.

 

 

식전행사로 진행된 가수 안혜경과 박훈의 음악 공연

 

 

 

 

소원을 담은 풍등 날리기

 

 

 

 

 

이어서 진행된 낙화놀이. 주민들이 직접만든 300여 개의 낙화봉에 불을 붙이는 순간, 불꽃이 춤을 추는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