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땅바닥에 동전 잎이 떨어져 있다. 붉게 물든 벚나무 이파리가 그렇게 보입디다. 백 원짜리 동전을 발견한 것보다 더 기분이 좋습디다.

덕유산에서 내려와 잠시 쉬는 데 땅바닥에 쫘악 깔린 벚나무 이파리가 눈에 띈다. 벚나무는 나무 중에 가장 먼저 꽃이 피고, 단풍이 든다. 단풍나무 못지않은 사랑을 받는 이유다. 큼지막한 이파리에 노랗고 붉은 물이 든 벚나무 가로수길도 나름 유명세를 치르는 이유다.

 

 

 

벚나무 이파리를 보고 있자니, 오래전에 정선에서 만난 어르신 생각이 났다.

탄가루 날리던 비포장도로를 타고 한참 들어갔더니 산비탈 옥수숫대 너머로 듬성듬성 몇 가구의 집들이 있었다. 요즘은 레일바이크로 유명해진 구절리 안쪽 한터마을 얘기다. 그곳에서 마른 옥수수를 탈곡하던 어르신 왈, “수달래 피는 이 골짜기를 난 못 떠나”하시더라.

수달래가 얼마나 예쁘길래 떠나지 못하는 이유라고 말할까. 수달래는 계곡가에 피는 철쭉이다. 첩첩산중에서 평생을 살아온 어르신이 얘기한 수달래를 보기 위해 봄이면 난 구절리를 찾았다. 참말로 예쁘더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좋다  (0) 2017.10.25
가을걷이, 농부의 웃음, 농부의 푸념  (0) 2017.10.16
꽃보다 잎, 벚나무 단풍  (0) 2017.10.14
철 지난, 코스모스  (3) 2017.10.12
궁금하냥?  (0) 2017.09.06
지역 축제에 대한 단상(斷想)  (0) 2017.08.28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