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카페 휴앤정 곽희섭 대표

"저 나무가 저 자리에 서 있었던 시간이 백 년 가까이 됩니다. 이 땅의 주인인 셈이지요."

 

안성면소재지에서 덕유산IC 방향으로 가다보면 하이목 마을 입구 눈에 띄는 현대식 건물이 있다. 곽희섭 대표가 40년 만에 고향에 돌아와 지은 카페 휴앤정이다. “이런 시골에! 카페라니!” 우선 규모에 놀라고, 멋진 실내 분위기에 두 번 놀란다.

쉴 휴(), 머무를 정()을 써서 편안하게 쉬어가라는 의미로 휴앤정라는 간판을 걸었습니다. 이런 시골에도 번듯한 문화공간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했답니다.”

대도시 근교에서나 볼 수 있을 멋진 카페를 운영하는 곽희섭 대표는 안성면이 고향이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로 유학을 갔다. 서울에서 직장생활과 사업을 했고, 갑자기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카페 옆 한옥은 60년 된 곽희섭 대표의 본가다. 서울에 살면서도 장손이라 1년에 몇 번씩 다녀갔다. 편찮으신 어머니를 여동생이 잠시 모시고 있었는데, 동생이 결혼을 하게 되면서 서울생활을 정리할 수밖에 없었다. 예기치 못했던 일이다. 20164월에 내려와 카페 건물을 짓고 1224일 문을 열었다.

카페와 한옥 본가 마당의 고목이 된 밤나무와 살구나무가 인상적이다. 조경업을 하는 곽 대표의 나무 사랑은 상상 이상이다. 한옥 옆에 카페를 지으면서 고목을 살리기 위해 건물을 비켜 지었다. “저 나무가 저 자리에 서 있었던 시간이 백 년 가까이 됩니다. 이 땅의 주인인 셈이지요. 사람은 잘 살아야 백 년입니다. 나무는 그 몇 배는 더 이 땅을 지킬 것입니다. 그래서 나무를 키웁니다. 나무는 땅을 빛나게 하고, 그 땅에 들어 선 집을 돋보이게 하기 때문입니다.” 한옥에 대한 애정 또한 넘쳐 본가를 들어 옮기는 엄청난 작업도 했다. “폭우에 침수된 집을 살리기 위해 한옥을 그대로 들어 올려 높였습니다. 한옥은 한 세대로 끝나지 않고 다음 그 다음 세대까지 물려 줄 우리의 문화유산이니까요.”라며 자신이 한 일에 대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했다.

지난 가을 뜨락콘서트란 이름의 작은 음악회를 기획했는데, 연주자들 사정 때문에 연기가 됐어요. 1년에 한번 정도는 지역 어르신들을 모시고 음악회를 열 생각입니다. 차를 마시는 공간이지만, 문화가 있는 지역 명소로 만드는 게 제 꿈입니다.”

건물을 짓고 마을 주민들을 초대해 마당에서 작은 잔치를 벌였다. 식사 대접 정도지만, 즐거워하는 어르신들을 보며 지역 문화 공간으로 자신의 집을 기꺼이 내 줄 생각이다. 볕 좋은 날을 택해 뜨락 콘서트부터 열 계획이다. 곽 대표가 꿈꾸는 지역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무주 카페 휴앤정

전북 무주군 안성면 원통사로 10

 063-3622-858

·사진 눌산

 

2017 무주 안성면 소식지 안성애인(愛人)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