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음식에도 궁합이 있듯 계절에 어울리는 도시가 있다. 밀양은 가을에 어울리는 도시다. 밀양은 그때도 가을이었고. 지금도 가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남루에서 내려다 본 밀양강

딱 이맘때였다. 무척 추운날이었다. 입술이 다 부르틀 정도로 강바람이 매서웠다. 난 그때 밀양강을 거슬러 오르고 있었다. 낙동강과 밀양강이 만나는 삼랑진에서 부터 주저앉고 싶을 만큼 힘들었지만 밀양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싶었다. 날은 어두워지고 몸은 지쳤다. 그때 주유소 트럭 한 대가 서더니 날 밀양역에 내려주었다. 그렇게 만난 밀양의 밤은 스산했다. 빈 들판에 홀로 내동댕이 쳐진 느낌이랄까. 쏘주 반병에 곧바로 고꾸라지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양강에서 만난 KTX. 느린 강과 빠르게 달리는 기차

내가 기억하는 밀양의 가을은 추웠지만. 밀양 만큼 가을에 어울리는 도시는 없을 것 같다. 그것은 아마도 밀양강의 서걱이는 억새의 기억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쯤에 밀양강에 가면 바람에 흐느끼는 억새를 만날 수 있다.

도보여행의 종착지인 부산이 코 앞이었지만. 난 하루 종일 밀양강에서 놀았다. 억새밭 한가운데서 낮잠을 자고 낚시대를 드리운 강태공 주변을 서성이기도 했다. 해질녘 추위에 떨었던 그 길을 다시 걷기도 했다. 낙동강과는 또 다른 밀양강에 반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빠르게 달리는 기차도 느리게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양강과 밀양시내가 한 눈에 바라 보인다.

3년 전, 태백 황지에서 발원한 낙동강을 따라 부산까지 걸었다. 봉화-안동까진 그나마 좋았다. 하지만 도시를 하나 둘 만나기 시작하면서 낙동강은 '낙똥강'이 되었다. 똥물이나 다름없는. 그에 반해 밀양강은 진짜 강이다. 말 그대로 촌 강이다. 수초섬과 모래톱을 휘감아 흐르는 동안 더 깨끗한 물로 정화가 된다. 아우토반 흉내라도 낼 모양인지 반듯한 직선화가 된 낙동강과는 차원이 다른 강이다. 밀양강은 삼랑진에서 낙동강과 만난다. 그나마 조금은 정화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랑진의 낙동강역.

하루 네 번 열차가 지나가는 간이역이다. 일제 수탈의 역사를 간직한 아픔의 역이다.






3년 전, 낙동강 도보여행때 낙동강역에서.

그때도 똑같은 사진을 찍었다. 화단에 심어진 꽃도 똑같다. 쓸쓸한 간이역도 그대로다. 그땐 더 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년이 넘은 삼랑진 인도교.

일명 콰이강의 다리라고 부른다. 다리 바로 옆에는 '콰이강의 다리'라는 찻집이 있다. 그때도 오늘도 난 그 찻집에서 커피를 마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양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은 그림자 짙게 드리운 밀양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추억이 되었다. 아픔도 슬픔도 그리움도 밀양강에 모두 내려 놓았다. 또 다시 밀양강을 찾는다면 그땐 꼭 따뜻한 봄날을 택하리라.

[tip] 부산이 코 앞이지만 밀양은 KTX 덕분에 가까운 거리가 되었다. 서울에서 딱 2시간 17분 정도면 밀양역에 도착한다. 서울역에서 06시 09분 부터 22시 28분 까지 하루 22회 운행한다.  ☎ 문의 : 코레일 홈페이지(www.korail.com), 철도고객센터(1544-7788), 밀양시청 (http://tour.miryang.go.kr/)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