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새벽 03시 30분 무주 출발 - 05시 45분 보리암 주차장 도착 - 잠깐 눈 붙이고 07시 50분 보리암 해맞이 - 돌아오는 길에 산청 휴게소에서 우동 한 그릇 먹고 - 10시 50분 무주 도착.

오랜만에 동생들과 번개같이 남해 금산 보리암을 다녀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동생들과 함께 여행한 기억이 거의 없군요. 길에서 살다싶이 했던 사람이지만. 못된 오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구경도 그렇지만. 일출은 추울 수록 좋습니다. 일기예보를 보니 한파주의보에 남해 쪽은 맑음이라고 합니다. 고요한 시간에 남해로 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대가 공을 들여야 볼 수 있다는 보리암 일출이 아니던가요. 날씨와는 다르게 수평선 너머로는 구름층이 덮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를 기다리는 사람들. 일요일이어서 그런지 일출을 보기 위해 찾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암은 기도처로 유명합니다. 태조 이성계가 바로 이곳에서 기도하고 조선을 건국하게 됩니다. 그만큼 기도 발이 잘 받는다는 얘기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분이나 늦게 해가 떠오릅니다. 겹겹이 쌓인 구름층을 뚫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p] 절집 자판기 이용 팁입니다. 해를 기다리는 동안 너무 추워 커피가 마시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자판기에 지폐가 들어가질 않습니다. 그래서 자판기에 절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지폐가 스르르 미끄러져 들어갑니다. 절집 자판기답죠?^^

보리암 일출 포인트는 금산 정상입니다. 하지만 좀 덜 걷고 싶다면 보리암 못미쳐 매점 앞 조망이 좋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보리암이죠. 주차장에서 보리암까지는 10분 정도 걸어가야 합니다.

보리암 올라가는 길이 말끔히 확포장되었습니다. 이른 새벽에 올라가시면 주차비와 입장료는 안내셔도 됩니다.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