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누룩실재는 섬진강 변 유곡마을에서 지리산 아래 구례 사동마을로 넘어가는 옛길입니다. 유곡마을 사람들이 구례 장보러 넘나들던 길이지요. 봄햇살 살갑게 눈웃음 치는 따뜻한 날 누룩실재를 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 사동마을입니다. 산 너머는 유곡마을이고요. 농촌 테마마을로 다무락(돌담의 전라도 사투리)마을로 알려진 유곡마을에 비해 훨씬 더 돌담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떠난 집은 이미 사라지고 없지만 돌담은 그대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슬은 양철대문까지도 정겹습니다. 마을 전체가 돌담만 남아 있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동마을 뒤로는 소나무 숲입니다. 옛길은 곧바로 이 소나무 숲을 파고들어 잿마루로 향합니다. 자동차가 다닐 만큼은 넓은 길입니다. 아주 오래 전에도 이 길을 통해 소달구지가 넘어 다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룩실재 잿마루에는 등산 안내 표지판이 서 있습니다. 남원에서 곡성-순천으로 이어지는 17번 국도와 남원-구례로 이어지는 19번 국도 사이 길게 드러 누운 능선 등산안내도입니다. 지금 넘는 길이 현위치로 표시된 사동-유곡을 이어주는 누룩실재입니다.

안내판과 제가 실측한 거리 차이가 많이 납니다. 사동마을에서 누룩실재까지는 3km, 다시 유곡의 상유마을까지는 3.4km였습니다. 총 6.4km로 두어 시간 거립니다. 상유마을 아래 하유마을 섬진강 변으로 내려 선 다면 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이 흐르면서 길은 더 넓어졌을 겁니다. 승용차로는 안되고 4륜 구동이라면 넘을 만 합니다. 하지만. 걷기에 더 좋은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유마을에서 바라 본 누룩실재입니다. 상유마을은 매화와 산수유, 배나무 등 과실나무가 많습니다. 3월 중순 경이라면 진한 매향과 노란 산수유 물결로 장관을 이룹니다.

상유마을에서 만난 어르신은 누룩실재를 중머리재라고 불렀답니다. 지금도 그렇게 부르고 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급한 녀석들은 벌써 꽃을 피웠습니다. 산 머너 구례쪽 보다 며칠 늦게 피지만 유곡마을의 산수유는 찾는 이들이 없어 느긋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나무는 마을 주변보다 누룩실재 바로 아래에가 많습니다. 역시 관광지가 아니다 보니 한갓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유마을 아래 하유마을에 있는 황토염색 공방인 황기모아. 폐교 된 학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바로 섬진강입니다. 강을 건너다니던 나룻배는 사라졌지만 그 풍경은 여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곡마을 앞 섬진강 변에도 산수유나무가 많습니다. 맞은편 도로가 17번 국도이고, 그 뒤로 전라선 철도가 지나갑니다. 구례구역에서 곡성 방향 17번 국도 맞은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 길을 따라 섬진강 상류로 거슬러 오르면 곡성 증기기관차 종점인 가정역이 나옵니다.

참조 글 -->> http://ozikorea.tistory.com/471    하나 더 -- >> http://ozikorea.tistory.com/7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 앞 모정. 느긋하게 쉬어가기 좋습니다. 쓰레기만 버리지 말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은 3월 중순이면 노란 산수유꽃과 매화향으로 진동합니다. 무엇보다 한갓져서 좋습니다. 구례 산수유축제나 광양 매화축제장 보다 더 낫습니다. 사람에 치여 정신이 없는, 축제에 관심없는 분들에게 좋은 곳이죠.


[tip] 구례구역에서 구례 읍내 방향 다리를 건너자마자 좌회전해서 5km 정도 가면 유곡마을입니다. 다무락마을이라는 표지판이 서 있습니다. 유곡마을 모정 앞에 차를 세우고 상유마을을 지나 누룩실재를 넘으면 구례 읍이 나옵니다. 총 3시간 내외 거리. 구례 터미널에서 유곡마을까지는 버스를 이용하면 딱 한나절 코스가 되겠지요.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6)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7)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7)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