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전라남도 순천에도 매화마을이 있습니다.
그윽한 매향때문에 '향매실' 브랜드로 출하되는 순천시 월등면 계월리의 향매실마을입니다.
섬진강 자락 하동이나 구례, 광양에 비해 열흘은 늦게 꽃을 피웁니다.
마을 안 산자락 30여 만 평에 이르는 매화나무에 꽃이 피면 가히 장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한 계월마을을 지난 월요일(16일)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꽃이 필 무렵이면 어김없이 황사에 꽃샘 추위가 찾아옵니다.
지리산 자락 골 깊은 섬진강 덕분이지요.
하지만 계월마을은 그런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솥뚜껑 모양의 오목한 분지를 이룬 지형 덕분에 언제나 포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월마을에 갈때 마다 눈여겨 보는 글귀입니다.
내려 놀 짐도 없지만. 저 지게가 너무 힘들어 보여서요.
이젠 너무 늙어 허리까지 꾸부정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양 매화마을이 세련된 모습이라면.
계월마을은 촌티가 줄줄 흐릅니다.
마을 진입로 일부가 확포장된 것을 빼면 별로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이런 돌탑은 애교로 봐줄 만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어디처럼 일부러 꽃을 심지도 않았고, 사람을 위한 길을 따로 만들지도 않았습니다.
매화밭에 매화가 중심인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를 상품화했다고나 할까요.
주차공간이나 편의시설은 없지만 한가로운 풍경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매도 한 몪 거들었습니다.
마을 안으로 들어가 마을 뒤 산자락 매화밭을 한바퀴 돌다보면 소소한 풍경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쑥도 캐고 냉이도 캐면서 말입니다.
이미 유명 관광지화 되버린 광양 매화마을에 비하면.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물론 제 기준이지만 말입니다.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서야 되겠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잔치가 열리는 이번 일요일은 되야 제대로 꽃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월마을에서 마을 뒷산을 넘으면 월등 복사꽃마을입니다.
다시 고개를 하나 더 넘으면 동리산 자락 태안사가 나옵니다.
보성강 줄기를 따라 섬진강으로 빠져 나갈 수 있는 코스죠.


[tip] 호남고속도로 서순천IC에서 구례방향 17번 국도를 타고 가다 
송치터널 지나 1.5㎞ 지점서 우회전, 계월마을 표지판을 따라 들어가면 됩니다. 

이번주 일요일(22일) 계월마을에서는 '동네방네 매화잔치'가 열립니다.
잘 꾸며진 광양 매화마을을 상상하고 가시면 후회합니다.
마을 입구와 뒷산에 정자가 있고, 마을 길 그대로가 산책로입니다.
관광지가 아닌 그냥 시골마을 그대롭니다.
한가로운 풍경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가 볼만 합니다.

계월마을 입구 17번 국도를 따라 구례 방향으로 5분 만 가시면 황전 면소재집니다.
이 곳에 기가막히게 맛있는 삼겹살 집이 있습니다.  -- >> http://ozikorea.tistory.com/202

계월마을 지난 자료 -- >> http://ozikorea.tistory.com/117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