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섬진강 자락에는 매화꽃, 산수유꽃, 그리고 벚꽃까지 만발했습니다.
더 정확히는, 동시에 꽃을 피웠습니다.
참 묘한 현상입니다.
매화꽃이 피고, 다음으로 산수유이 피고 질때면 벚꽃이 폈는데....
꽃이 피고 지는 건 자연의 순리인데.
이 순리에 역행하는 현상이 일어난 것이죠.
위 아래도 없는, 질서가 무너진 것입니다.
아마도. 날씨 탓이겠죠.
더 나아가서는 지구 온난화와도 연관이 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금요일 사진입니다.
다시 어제 지나다 보니 19번국도 주변 벚꽃이 거의 다 꽃을 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꽃 보러왔다 벚꽃에 취한 여행자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개장터 앞입니다.
완연한 봄날을 만끽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양벚꽃.
치렁치렁한 머리카락이 다르죠?
보성 녹차밭에 가면 멋진 수양벚꽃 한그루가 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진강에 벚꽃이 피면. 온 나라가 꽃 천지가 됩니다.
여기저기서 벚꽃 소식이 올라오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련도 활짝 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참판댁이 있는 악양 들판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한산사입니다.
섬진강도 흐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밭과 섬진강 사이 19번국도가 지납니다.
'하동포구 80리'가 시작되는 곳이죠.
80리길은 상징적인 의미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산사에서 200mm로 땡겨봤습니다.
부부송과 그 주변을 감싼 매화꽃이 만발했습니다.
저 너른 들판에 벚꽃이 질 무렵이면 자운영이 피어납니다.
자운영은 이 꽃 저 꽃 다 지고 난 다음에 피기 때문에.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하는 꽃이죠.
하지만 어느 봄꽃 못지 않게 아름답습니다.

남도 들녘을 붉게 물들인 자운영을 만나려면
남들 다 꽃놀이갈때 꾹 참고 있다 느즈막히 가야합니다.



지난해 자운영 사진 -- >> http://ozikorea.tistory.com/180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