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복수초. 스러지다.

2009.03.26 08:00








느린걸음으로 다가왔던 봄이.
우거진 복수초 이파리 사이로 멀어집니다.
변덕쟁이 봄은. 이렇게 서둘러 떠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톰한 털목도리 두루고.
뽀얀 속살을 드러내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치렁치렁한 치마에.
새생명을 잉태한. 완숙한 여인의 모습으로 나타났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좋습니다.
뽀얀 속살 감춰도. 보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에 보이는 것만이 전부는 아니니까요.
보이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바람처럼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으른 녀석들은. 마지막 황금빛을 토해내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그래도. 지난밤 눈보라에 잘 견뎌주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은 어느새. 새옷을 갈아입고 있습니다.
홀로 새벽을 맞이한 복수초는. 그래서 외롭지 않아보입니다.
친구가 생겼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여리디 여린 새순에. 노란 꽃이 피더니.
어느새. 거목이 되었습니다.

장하다.^^
.
.
.
.
.
.

[봄에 만난 복수초들]

2009-03-15 복수초 -- >> http://ozikorea.tistory.com/507 
2009-03-07 복수초 -- >> http://ozikorea.tistory.com/498
2009-03-04 복수초 -- >> http://ozikorea.tistory.com/488
2009-03-01 복수초 -- >> http://ozikorea.tistory.com/483
2009-01-22 복수초 -- >> http://ozikorea.tistory.com/445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1)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4)
여행칼럼 (118)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