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적상산에서 만난 각시붓꽃, 으름꽃, 병꽃나무, 족도리풀....

꼭 짜고 치는 고스톱 마냥 순서대로 피고지는 꽃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산속에는 지금 마지막 봄꽃이 개화를 시작했습니다. 이 녀석들이 떠나고 나면 좀 더 키가 큰 여름꽃 피어날 겁니다.

다래순 따러 갔다 이 녀석들이랑 놀았습니다. 농띵이 친거죠.^^

<요즘 산에서 만나는 꽃들을 담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시붓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지바른 건조한 땅에서 자랍니다. 요즘 가장 많이 보이는 꽃이 아닌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름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나나 맛과 모양을 닮아서 토종바나나라고 하죠. 덩굴성 식물인 으름덩굴에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이 앙증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꽃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 피기 전 모습이 병모양을 닮아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처음에는 노란빛을 띄다 점점 붉은색으로 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도리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도리를 닮아 족도리풀이라고 합니다.
이 녀석은 사진에 담기 참 힘듭니다. 눈에 잘 뜨이지도 않죠. 땅 바닥에 깔린 꽃은 보통 나뭇잎에 가려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 이파리를 보고 찾아낼 수 밖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발도리 같기도 하고, 고추나무 같기도 하고....
적상산 등산로 입구에 딱 한 그루 서 있는데, 키는 1m 내외로 이름은 모릅니다.


오늘은 뒷집 식당 아주머니 아저씨와 산나물 뜯으러갑니다. 이판나물 뜯으러요. 이판나물은 듣도 보지도 못했지만, 무작정 따라 나서볼 생각입니다. 무지 맛이 좋다니까요.^^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