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한달 만에 내린 비에, 축쳐져있던 개망초가 어깨를 활짝 폈습니다. 메말랐던 계곡에는 졸졸 흐르는 물소리가 가득하고요. 이장님이 오시더니 연신 "딱 좋아, 딱 좋아." 하십니다. 적당히 내렸다는 얘깁니다. 농사 짓는 분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비니까요. 주말여행을 떠난 분들에게는 궂은비지만, 농사짓는 분들에게는 효자비인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먼지만 날리던 마당이 촉촉합니다. 빗물은 스스로 물길을 만들며 낮은 곳으로 흘러갑니다. 비만 오면 긴장을 하게 됩니다. 배수로 막힌데는 없는지, 어디 물이라도 새는데는 없는지 확인, 또 확인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도 제대로 주지 못했는데, 잘 자라주었습니다. 가운데 기린초는 지리산 자락에 사는 육남매 가족이 '언제나 봄날'을 방문하면서 선물로 가져온 겁니다. 비에, 환하게 웃고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산나무도 비오는 날은 쉬는 날입니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런지, 여유가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겨울 흰눈을 뒤집어 쓰고도 잘 버티어 준 420년 된 소나무도 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풍 같은 적상산의 붉은 절벽은 보이지 않습니다. 비가 그친 아침에는 산안개로 가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궂은비로 불편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지만. 언제나 여행은 즐겁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방 문을 열면 바로 이 녀석들이 반깁니다. 너무 흔해서 대접받지 못하는 개망초지만, 한결 꼿꼿해진 자태가 멋집니다.


언제 그랬냐는 듯 파란 하늘이 열립니다. 산자락을 휘감아 흐르던 안개는 아침해에 쫒겨 이 산 저 산을 넘나듭니다. 비 개인 후 이런 날씨 참 좋습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8)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50)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9)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