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이 땅의 끄트머리 해남 땅 끝에 섰다. 이제 더 이상 발디딜 곳이 없는 육지의 마지막이다. 아니 바다를 향한 첫발을 내 딛는 순간이다. 여명이 밝아오고, 어디선가 모여들기 시작한 여행자들은 하나 둘 보길도 행 배에 오르기 시작한다. 고산의 숨결을 찾아, 순수의 땅을 찾아 길 떠난 사람들 틈에 끼어 본다





@ 뒤로 보이는 산이 뾰족산(195m)입니다.
보죽산으로 뾰족한 모양 때문에 뾰족산이라고도 부릅니다.
날씨가 맑은 날으면 추자도와 제주도까지 보인다고 합니다.
청별 선착장에서 보옥리로 들어오다 만나는 망끝전망대와 함께 일몰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고산의 숨결 어린 섬 안을 가득 채운 명승절경

배는 스르르 육지 땅 끄트머리를 밀어내며 바다 한가운데를 향해 미끄러져 나간다. 옹기종기 모인 섬마을 사이사이를 헤집으며 용케도 부딪침도 없이 바다를 홀로 가르는 폼세가 노련한 조련사의 손놀림을 닮았다.

보길도 행 배는 차도선이다. 관광버스와 김을 실어 나르는 대형 트럭도 몇 대 실리고, 주민들과 여행자의 승용차로 가득하다.배가 돛을 내린 곳은 청별항, 보길도의 관문이다. 한바탕 하선의 어수선함 속에 미지의 세계를 찾아든 여행자들의 소란스러움이 잦아들쯤 항구는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간다.





@ 고산 윤선도 유적지, 세연정

여행자들이 가장 먼저 찾는 곳은 예송리와 세연정, 지프형 갤로퍼 택시가 여행자들을 그곳으로 실어 나른다. 보길도는 섬 전체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있다. '보길도 12경'이 있고 고산 윤선도 선생의 유적지인 부용동에만 '부용동 8경'이 있을 정도로 섬 전체가 명승절경으로 가득한 것이다. 예송리의 상록수림, 예송리 앞섬 예작도의 감탕나무 군락, 여항리의 후박나무, 정자리의 황칠나무, 선창리의 상록수림은 천연기념물로 지정 되 있어 어느곳 하나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보길도 여행은 짧게는 새벽 배로 들어와 하루 코스도 있지만 최소한 1박2일은 둘러보아야 보길도 여행을 했다고 할 수 있다.

보길도의 상징이 된지 오래인 예송리해변을 찾은 육지 사람들을 감탄하게 만드는 것은 한 손에 꼭 쥐어지는 둥근 조약돌과 상록수림. 그 뒤에 우뚝 솟은 격자봉(435m)은 예송리 마을을 둥근 활 모양으로 감싸고 있어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주민들에게는 바로 앞 바다에서 양식한 미역이나 톳을 말리는 자연건조장 역할을 하고, 낯선 땅에 들어 선 여행자들에게는 이 땅의 또 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것이다.


 

@ 보옥리 공룡알 해변


섬안에 숨겨진 또 다른 보물, 보옥리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과 함께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 유적을 빼놓을 수가 없다. 윤선도는 섬 전체를 대상으로 산과 계곡 그리고 바위와 조화를 이루는 곳에 집과 정자를 짓고 연못을 조성하여 무릉도원을 구축하려고 했다고 한다. 1640년부터 10여 년에 걸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세연정은 약 5,000여평 규모의 동양 최대의 민간정원으로 인공적으로 조성하였지만 전혀 인공의 느낌이 들지 않는 조선 정원의 백미로 손꼽힌다. 그 조경미 뿐만이 아니라 어느 곳에서 보든 전체를 볼 수 없는 각각의 내밀한 공간성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은밀한 사적공간이 되어 모든 사람들이 한번쯤 은거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한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이 세연정과 인접한 부용동에서 보길도 여행을 마무리한다. 하지만 섬안의 숨겨진 보물과도 같은 보옥리를 둘러보지 않고는 보길도를 말할 수 없는데, 그것은 외진 곳에 위치한 덕분이기도 하겠지만 비교적 완만한 섬 동쪽에 비해 절벽으로 이루어진 서쪽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연유도 있다.



@ 뾰족산 하산길에 보이는 공룡알 해변
 
보옥리의 상징은 보죽산(195m), 일명 뾰족산으로도 불릴 만큼 해안 끄트머리에 우뚝 솟아 있는 모습이 그렇다. 일몰 포인트로도 알려져 있는 이 산에 오르면 운이 좋다면 멀리 제주도까지도 보인다고 한다. 보옥리를 향하다 만나는 망끝 전망대와 함께 예송리에서 만났던 조약돌을 연상케하는 공룡알 해변에 깔린 둥근 바윗돌은 그 크기와 모양새가 공룡알을 닮았다. 뾰족산에 올라 바라보는 해안 경치 또한 일품으로 마을 뒤를 감싸고 있는 격자봉이 한눈에 들어와 이곳을 거치지 않고 보길도 여행을 마무리한다면 섬의 반도 둘러보지 못한 셈이라 할 수 있다.





@ 뾰죽산 일몰, 어둡기 전에 내려와야 합니다.
동백숲이 우거져 해가 떨어지면 하산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Tip]
완도읍 화흥포에서 소안도를 거쳐 보길도까지 들어가는 철부선이 하루 10회 이상 운항하고,  해남 땅끝에서는 노화도를 경유하는 배가 있다. 여름 성수기에는 수시로 증편이 되 배편은 그리 나쁘지 않다.
땅끝에서 숙박도 가능하지만 이왕 섬여행을 한다면 보길도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보옥리 뾰족산 민박(061-552-3941), 보길도 관광안내소(061-553-5177)





@ 보옥리 마을과 적자봉(430m), 뾰족산도 그렇지만 동백숲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 섬사람들에게 있어 바다는 산이고, 들입니다.
보길도 주변 섬들은 전복이나 톳 양식을 많이 한다고 합니다.





@ 배가 섬을 떠납니다.
터미널에 드나드는 버스들처럼 수없이 들락거리는 여객선들,
그래서 섬은 외로워보이지 않습니다.





@ 땅끝 전망대가 보입니다.
뭍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땅의 끝이지만, 섬사람들에게는 땅의 시작입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37)N
뜬금없는 여행 (302)
마을-오지 (109)
무주 이야기 (289)
여행칼럼 (113)
산중일기 (625)N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