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30년 만에 만난 국민학교 동창생 같은
신사복 바지 입은 눌산 같은
바다는 언제나 어색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51)
뜬금없는 여행 (304)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294)
여행칼럼 (118)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