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육송정삼거리에서 승부역까지 도보여행기입니다.
지난 포스팅 -> http://nulsan.net/7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빛이 참 맑습니다. 속살이 훤히 들여다 보일만큼. 2005년 낙동강 도보여행때도 그랬습니다. 강도 물도 길도 변한게 없습니다. 하지만 눌산은 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박타박 발자국소리는 우람한 물소리에 스며들어버립니다. 골짜기는 더불어 고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포역에서 승부역까지 걷다보면 철길은 저 만치 따로 갑니다. 굽이가 심해 직선이 없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간간히 다시 만나는 철길이 반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사경은 도보여행자들의 좋은 셀카 소재입니다. 삼각대 놓고 찍을 만큼 힘이 남아돌지 않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마을에 다 왔습니다. 승부역은 잠시 더 가야합니다. 오지마을에 범죄가 있을리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이 훤히 내려다 보이는 곳에 펜션이 들어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문드문 떨어진 집들은 자기만의 영역을 형성하고 있어 보입니다. 집과 집 사이, 떨어진 거리 만큼 사람의 사이도 멀어보이지만 그렇진 않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필요한 가장 적당한 거리가 아닌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마을에서 내리막 길을 내려서면 승부역이 보입니다. 낙동강은 다시 곁으로 다가와 우렁차게 소리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 분천, 석포... 참 첩첩한 산중에 들어 앉아 있는 곳들입니다. 눌산은 듣기만해도 흥분될 만큼 친근한 곳들이지요. 눈 길도 걸어봤고, 억수같은 빗속을 걸어 보기도 했습니다. 그곳 사람들과 어울리며 봉화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하진 못했지만 가까운 영주에서 잠시 산 적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마을이, 승부역이 세상에 알려지게 된 계기나 다름없는 글입니다. 하늘도 땅도 세평.... 가보시면 정말 그렇구나 느끼실 겁니다.

아, 저 우체통에 엽서 한 장 넣고 올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철교를 끝으로 사람의 길은 여기서 끝이 납니다. 더 이상 걸어서도 갈 수 없는 길입니다. 터널과 강길을 걸어서 갈 수는 있지만 아주 아주 위험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역은 환상선 눈꽃열차의 종착역입니다. 덕분에 승부마을은 눈꽃마을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사진 한장 남겨봅니다. 2005년을 기억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맞이방. 기차를 타고 내리는 사람들의 휴식공간입니다. 두 평도 안되는 좁은 공간이지만 작은 난로와 함께 예쁘게 꾸며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엽서에 사연을 적어서 플렛폼에 있는 우체통에 넣으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울보고 셀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부역은 새마을호보다, 무궁화호보다 이런 화물열차가 더 어울립니다. 이따금 타고 내리는 여행자들이 승객의 전부니까요.


도보여행 tip
육송정 삼거리에서 승부역까지는 약 14km로 4시간 정도 거리입니다. 버스와 기차를 연계해 다녀가시면 좋을 듯 합니다.
태백에서 육송정삼거리까지는 봉화행 직행버스나 석포행 버스를 타면 됩니다. 승부역에서는 영주, 동대구와 강릉방향 기차가 정차합니다. 대중교통이 좋다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에서 입니다. 또 다른 방법은 석포에서 승부역까지만 걷는 것입니다. 모두 기차를 이용 할 수 있으니까요.
 
기차여행 문의 코레일
코레일 홈페이지 http://www.korail.com/  고객센터 1544-7788 1588-7788

승부역 열차시간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동강, 육송정에서 승부역까지 -1 -> http://nulsan.net/716
지난 낙동강 도보여행기는 카테고리 <낙동강 도보여행>을 참조하십시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