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어제 아침부터 야옹이가 안보입니다.
때론 귀찮기는 해도 늘 함께 하다 안보이니 걱정이 앞섭니다.
혹시... 삵괭이가 잡아갔나?
아니면 바람이 났나?
별 생각이 다 듭니다.
마을 식당 아주머니께 물어봐도 못봤다, 그 뒷집 아주머니께 물어봐도 못 봤다,
도데체 어디간거야!
혹시 야옹이 보면 눌산이 애타게 찾고 있다고 전해주세요~
알아떠~~^^

딱 23시간 만에 야옹이가 돌아왔습니다.
갑자기 창문에서 야~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갔다 왔어?
야~옹~
남자친구 생겼구나?
야~옹~
바람 난거야?
야~옹~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 같으면 사료부터 먹을텐데
이 녀석 구석에 앉더니 '고양이 세수'부터 합니다.
분명 외박 한 건 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아 있는자세가 왠지 처량해 보이기도 하고.
바람 난 건 맞는 거 같은데.
상대가 맘에 안드나?
야~아~옹~
다 지 팔자인걸... 너 알아서 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탁구공 하나 던져 줬더니 신나게 뛰어 다닙니다.
야옹이 답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갈때 나가더라도 말은 하고 가야지.
그래야 걱정 안하지.

야옹아~
우리 자~알 살자....
야~옹!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