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며칠 머물게 된 손님이 야옹이 장난감을 사오셨습니다.
맛있는 먹을거리랑.
야옹이 복 터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낚싯줄에 쥐가 매달려 있습니다.
고양이 장난감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엔 별 관심이 없습니다.
뭐 이런게 있어~라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 물로 보는거야?
난 진짜 쥐가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낚싯대를 살살 흔들어 주니 서서히 관심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야성이 되살아 난 거지요.
사실 야옹이는 쥐를 두 마리나 잡은 경력이 있습니다.
먹지는 않고 현관 앞에 곱게 눕혀 놨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도 장난감인지 아는 모양입니다.
물고 뜯고 오두방정을 떨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서만 자라는 고양이 운동시키기에는 그만입니다.
비만 고양이들이 많다면서요.
하루 종일 2층을 오르내리는 야옹이에게는 필요 없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격 테스트하나본데....
하지만 우리 야옹이 성격 하난 무지 좋습니다.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잘 놀아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뛰고 물고 뜯고 난리 부르스를 치더니 지쳤나 봅니다.
쥐도 지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옹이도 쥐도 눈만 껌벅껌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스르르 잠이 듭니다.


산골 고양이 눈에는 신기했겠지요.
신나게 놀고 퍼질러 잡니다.
그래도 잠은 각자의 방에서 자야지? ^^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속에 핀 산수유꽃  (2) 2010.02.19
좋은 날 되십시오.  (0) 2010.02.13
쥐잡기 놀이에 빠진 야옹이  (4) 2010.02.01
오랜만에 만난 야옹이 기분 최고~  (4) 2010.01.29
겁많고 호기심 많은 야옹이  (0) 2010.01.19
아침나절 내린 무주의 눈  (2) 2010.01.12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