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복수초 만나러 갈까 했는데, 눈꽃이 피었습니다.
딱 8부 능선 위로만.
무주 아침 기온이 영하 8도였으니 눈꽃이 필만도 하죠.
그래도 봄입니다.
기온은 영하지만, 햇볕은 포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에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하얀 모자를 쓴 적상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내린 비에 마당이 말끔해졌습니다.
따로 청소 안해도 될 만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리라는 것이죠.
발버둥 치지 않아도, 때되면 알아서 술술 풀리는.
자연은 그렇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도 따지고 보면 다를 바 없을텐데...
그렇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어디쯤에 복수초 군락지가 있습니다.
대궁이 올라오다 다시 숨어버렸을 겁니다.
아이쿠! 아직 너무 추워~ 하면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먹고 너도바람꽃 군락지를 다녀올까 합니다.
딱 작년 이맘때 피었으니, 혹 볼 수 있을까 하고요.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