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붉은대극

2012.04.07 09:41









지난 3월 20일에 전북 완주 인근에서 우연히 만났던 붉은대극 꽃이 피었다.
딱 보름만이다.
빨간 막대기를 꼿아 놓은 듯한 새순이 인상적이었던 기억에 다시 찾아보았다.

붉은대극 새순 -> http://www.nulsan.net/1506


겉을 둘러싸고 있던 붉은 잎을 하나씩 벗어내며 연한 녹색의 꽃이 핀다.
붉은색이 강렬했던 새순은 더 연하게 변했다.





뿌리를 약재로 쓴다고 한다.
그래서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다.
다 캐가서 말이다.





아주 옛날에는 어땠을까.
옛 사람들은 무차별적인 채취는 하지 않았다.
딱 필요한 만큼만 채취해 썼다.
산나물도 마찬가지다.
떼거지로 몰려다니면서 싹쓸이 해버리는 요즘과는 달랐다.





저 붉은대극도 언제 수난을 당할지 모른다.
어느날 갑자기 싹 사라져 버릴지도 모른다.
약초든 꽃이든 산나물이든, 사람 보다 더 중요할 수는 없지만,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자연아니겠는가.


수 년 전부터 다니던 전주 근교의 복수초 밭이 아작이 났다.
그 많던 복수초가 어느날 갑자기 다 사라져 버린 것.
사람들이 다 캐갔다고 한다.
살면서 단 한송이의 꽃도 뽑아다 내 집에 심어 본 적이 없다.
그것은 언제나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가까이서 보겠다고 야생의 꽃을 캐다 심는 사람들 마음은 알지만,
그런 사람들이 하나 둘 늘어날수록 이 땅은 피폐해진다.
낙똥강을 파헤치는 그들과 다를게 하나도 없다는 얘기다.
가장 중요한 것은,
꽃이든 사람이든, 제자리에 있을때가 가장 아름답다.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처럼 피었다 사라지는 '꿩의바람꽃'  (3) 2012.04.09
바람 만난 얼레지, 바람난 눌산  (1) 2012.04.08
붉은대극  (0) 2012.04.07
애기괭이눈  (0) 2012.04.07
노루귀  (0) 2012.04.06
얼레지  (2) 2012.04.05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