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바람둥이란 꽃말에 매발톱의 앙큼함까지 갖춘 매발톱꽃.
여리지만 강한면이 숨겨진, 보면 볼수록 꽤 괜찮은 녀석입니다.
매발톱꽃은 요즘 한창입니다.
잘 꾸며진 정원이라면 이 매발톱꽃이 없는 집이 없습니다.
한자리 잘 차지하고 꽃밭을 빛내는 녀석이죠.

김천 청암사에서 만났습니다.


요즘 한창 볼 수 있는 꽃으로 꽃잎 뒤쪽의 꿀이 담겨있는 부분(꿀뿔)이 매의 발톱같이 뾰족하게 구부러져 있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서양에서는 삐에로의 모자 같이 생겼다 해서 '삐에로의 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네요.





미나리아재빗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50~100cm이며, 잎은 뿌리에서 나온다. 6 ~7월에 가지 위에 긴 꽃자루가 나와 자갈색 또는 흰색 꽃이 끝에 하나씩 달려서 피고 열매는 골돌과(蓇葖果)로 털이 있다. 양지바른 산골짜기에 나는데 한국, 만주, 시베리아 등지에 분포한다.

이른봄 여린순을 보면 먹음직스러워 보이지만, 다른 미나리아재비과의 식물이 그렇듯 독성이 있답니다.




다른 이름으로 주례꿀(제주), 루두채(강원 정선)가 있고, 꽃말은 어리석음, 품행이 부정, 근심, 바람둥이 등입니다. 꽃 중의 바람둥이군요. 다른 꽃의 꽃가루를 더 좋아해 중국에서는 매춘화(賣春花)라 부르기도 한답니다. 아마도 바람둥이 꽃말은 여기서 유래된게 아닌가 합니다.




속명 아킬레지아(Aquilegia)는 '독수리'란 뜻의 라틴어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그 안에 '꿀'이 고이므로 '물'이란 뜻의 아쿠아 (Aqua)와 '모으다'는 뜻의 레게레(legere)의 합성어란 견해도 있습니다. 꽃잎을 두 손에 문질러 바르면 대단한 용기가 솟아 난답니다. 유럽의 전설입니다. 프랑스에서는 '성모의 장갑'이라 일컬러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2종의 매발톱꽃속 식물이 자라고 있는데, 매발톱꽃(A. buergeriana var. oxysepala)은 햇빛이 잘 드는 계곡에서 흔히 자라며, 하늘 매발톱(A. flabellata var. pumila)은 높은 산에서만 자라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연분홍, 흰색 등 다양한 변종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꽃잎 뒤로 매의 발톱을 닮았다는 꿀뿔이 보이시죠? 전 여태까지 꽃잎이 매의 발톱을 닮아 붙여진 이름인 줄 알았습니다.

만약에, 만약에 말입니다.
얼레지가 피는 시기에 이 매발톱꽃이 핀다면, 볼만 할 것 같습니다.
매발톱꽃 꽃말은 '바람둥이', 얼레지 꽃말은 '바람난 여인'이거든요.^^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양귀비와 수레국화  (0) 2012.05.24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백선(白鮮)'  (0) 2012.05.24
매발톱꽃 꽃말은 '바람둥이'  (6) 2012.05.18
솜나물  (0) 2012.05.16
쥐오줌풀  (0) 2012.05.16
당개지치 꽃말은 '축배'  (0) 2012.05.15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