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가을이 깊었다. 무서리에 여름내 그 기세등등하던 풀이 죽고, 칡넝쿨이 누렇게 타 들어간다. 붉은 단풍잎은 한순간이 마른 낙엽이 되어 날린다. 이제, 먼 산 골짜기 이깔나무 차례다. 산자락 한구석을 노랗게 물들이기 시작했다. 화려한 날 보내고, 겨울을 기다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계절에는 그곳이 그립다.  (0) 2017.11.11
길 위에서 만난 가을  (3) 2017.11.08
적상산 서창 마을, 10번째 가을  (0) 2017.10.27
가을, 좋다  (0) 2017.10.25
가을걷이, 농부의 웃음, 농부의 푸념  (0) 2017.10.16
꽃보다 잎, 벚나무 단풍  (0) 2017.10.14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