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장흥 평화마을 송백정. 배롱나무 40여 그루가 못 주위를 빙 둘러 군락을 이루고 있다. 100일 동안의 찬란했던 꽃잔치는 끝난다. 대신 매끈한 줄기와 표피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고혹적인 이즈음의 풍경도 좋다. 못에는 가을물이 깊게 스며들었다. 옛 선비들은 자신들이 공부하는 공간에 이 배롱나무를 심지 않았단다. 왜? 물속을 보시라. 희롱의 도가 지나쳐 정신이 혼미해질 정도다. 왜냐고는 묻지 마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뜬금없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산  (0) 2017.11.20
늦가을 배롱나무  (3) 2017.11.12
보은 소싸움대회  (0) 2017.10.19
소읍(小邑), 장항  (0) 2017.10.09
의령 상설 민속소싸움대회  (0) 2017.09.13
의성 고운사  (0) 2017.09.06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N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N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