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가을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몸서리치도록 힘들게 했던 가을인데 말입니다.
피하지 말고 부딛치라는 말이 있죠. 뭐, 상황은 다르지만. 가을도 이젠 만만해진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기름 8만원 어치를 넣고, 550km를 탔더니 바닥입니다. 목적지는 수원이었는데, 전국일주를 한 셈이죠.
무주를 출발해 전주-군산-서천-부여-공주-조치원-천안까지 국도를 탔고, 고속도로로 수원을 다녀왔으니까요.

오랜만에 서천의 영화 'JSA' 촬영지인 신성리 갈대밭을 갔더니,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공사중이랍니다.
멀리서 밖에 볼 수 없는 상황에다 공사 자재가 널부러져 엉망이더군요. 갈대밭을 쑥대밭으로 만들 요량인지.... 설마 또 거창한 구조물에다, 갈대보다 더 많은 시설물이 들어서지나 않을지 걱정입니다.
'건설의 나라'라는 명성에 걸맞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주에 볼 일이 있었고, 수원을 가는 길에 어디 들릴만 한데가 없을까 찾다 공주의 영평사를 떠올렸습니다. 좀 늦은 감은 있지만 구절초가 흐드러지게 피었드라는 기사를 봤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좀 늦었습니다. 고개 숙인 구절초 무리가 이미 '가을은 간다~'를 외치고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찰의 고즈넉함은 없지만, 새로지은 듯 보이는 대웅보전이 구절초 덕에 빛이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포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찻집 보살님이 상당히 센스있으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늙은 구절초지만, 황금들판을 배경 삼아 곱게 치장해보았습니다.
추해보이지 않죠?  제 풀에 꺾여 쓰러지는 날까지, 제 할 일 다하고 가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통에 구절초가 풍덩했군요.
역시 센스있는 누군가의 작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요일이지만, 때늦은 구절초를 만나러 오신 분들이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런히 줄을 선 장독대에 아침 햇살이 내려 앉았습니다.
장독대를 보니 괜히 배가 고프더군요. 덕분에 수제비 한그릇 뚝딱 했습니다.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