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겨울 연지

2008.12.31 08:29








꽃도 나무도 개구리도 동면을 하는데. 사람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겨울에 더 힘이 넘치나 봅니다. 피터지게 싸우는 걸 보면 말입니다. 다들 화려한 몸짓으로 기지개를 펴는 새봄에 흐믈흐믈 나른해지는 것도 다 그런 이유가 아닐까요. 휴식은 필요합니다. 정신을 번쩍 들게 하고, 언제나 냉철한 판단을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유독 사람만이 동면을 하지 않는 것은, 그만큼의 아픔을 겪게 되나 봅니다.

동물은 생존을 위해 싸움을 합니다. 먹이와 짝을 차지하기 위해 싸움을 합니다. 사람은, 참 알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어차피 알 수 없는 세상이니까요. 싸우다 웃다 울다, 또 싸웁니다.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라고들 합니다. 속이 빤이 보이는데도 말입니다. 차라리 나를 위한다고 하면 밉지나 않겠습니다. 꽃은 나무는 개구리는 거짓말은 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잡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달연지에서.>

이 겨울이 지나고,
봄도 지나고,
어느 여름날,
화려한 몸짓으로 다시 다가오겠지요.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