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A양 : 나무는 춥겠다.
B군 : 왜?
A양 : 이 추운 겨울에 옷을 다 벗고 있잖아.
B군 : ...

나무 왈 : 난 춥지 않아. 봄을 기다리는 중이거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무리의 대학생들이 지나가면서 하는 소리입니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겨울나무는 추울까요? 그러고 보니 목도리를 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담양 메타세콰이어 가로수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을 기다리는 나무는 춥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봄이 오면 명품 연둣빛 새 옷을 장만 할 테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망이죠. 겨울나무에게 봄이라는 희망이 없다면. 아마도 무지 슬플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저는 , 저 나무들이 추워 보이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히려, 잔뜩 웅크리고 길을 걷는 그들이 더 추워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슴 아픈 뉴스가 더 많은 세상에, 한 그루 나무가 주는 기쁨은 너무나도 큽니다.


이 추운 겨울을 맨몸으로 나는 나무의 지혜로움을, 우리네 인간세상에도 전해주소서.
쌈박질이나 일삼는, 나무만도 못한 인간들이란 소리 듣지 않게 말입니다.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