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병산서원에서 산길을 걸어 고개를 넘어서면 하회마을이다.
호젖한 산길을 홀로 걷는 재미가 있고,
무엇보다 좋은 것은,
뒷산을 넘어 마을로 바로 들어가기 때문에,
입장료를 내지 않는다.
마을 주민들이 아니면, 최초의 무료 입장객이 아닐런지....
또, 줄지어 늘어선 관광객 꽁무니를 따를 필요도 없다.
들 일을 하는 마을 사람들을 만나 볼 수 있는 행운도 따른다.
그러니, 좋은 길이네.....

 

 








고개를 내려서면 하회마을 황금들녘이 펼쳐진다.






일손이 부족한 대부분의 농촌에서는 기계로 벼를 벤다.
하지만 하회마을에서는 아직도 손으로 벼를 베는데,
이는 초가지붕을 이기 위하여 그렇다고.

20호 민박집을 하시는 류석하 어르신.

 

 

 

 








평일이지만 사람들이 많다.
일본인 단체 관광객, 학생들....
슬그머니 한갖진 곳을 찾아간다.
낮잠이라도 한숨 때리면 딱 좋것네......

 

 

 

 


이런 초가집에서 하룻밤 어떠세요?
하회마을에 가시면 기와집, 초가집 골라 하룻밤 묶을 수 있답니다.

 

 

 

 


소원성취 하소서!

 

 

 

 


충효당에서 문화유산 해설사 님이 열심히 설명을 하고 계십니다.
어느 관광지를 가든 문화유산 해설사가 있습니다.
유적지라면, 이런 분들께 도움을 청해보시면
아주 아주 특별한 재미가 있답니다.
왼쪽에 서 계신 문화유산 해설사님,
말씀을 하도 맛깔스럽게 하셔서 쫄래쫄래 따라 다녔습니다.

 

 

 

 


뒷모습에 반해서 슬금슬금 따라 갔지요.....
홀로 자전거를 타고 여행 온 여인.
너무 멀어 아쉽지만 몰래 한컷.

 

 

 

 



부용대에서 바라 본 풍경.
하회마을에서 나룻배를 타면 부용대에 오를 수 있다.

 

 

 

 














화천서원을 지나 강변으로 내려서면 나룻배가 기다린다.
가는 비에 나룻배가 미끄러지듯 물 위를 흘러간다.

 

 

 

 


하회마을 뱃사공 이창학(52) 씨.
중학교 2학년때 4개월 사공 일을 해보고,
지난해부터 하회마을 뱃사공이 됐다고.
단체여행 온 학생들과 배를 탔다.

  : "뱃사공 하신지 얼마나 됐어요?"

사공 : "오늘이 첨이야!"

"@$#%@&@....??"

  : "처녀 뱃사공은 없어요?"

사공 : "총각 뱃사공은 있잖아."

모두들 배꼽을 잡고 웃었습니다.

사공 : "고마 웃으라. 배 디비지믄 다 뒤진다."

학생 : "야! 다 내려!!"

뛰어난 유머와 순발력을 소유한 뱃사공 덕분에
비를 맞아도 마냥 즐겁네...

 

 

 

 








하회마을 길.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