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무주에 가면 한반도 닮은 금강이 있다.

무주에도 한반도를 닮은 지형이 있습니다. 무주군 부남면의 금강(錦江)이 바로 그곳입니다. 금강변에 우뚝 솟은 각시바위에는 '선녀와 나뭇꾼'의 전설도 함께 전해져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락없는 한반도 지형입니다. 가운데 세개의 수초섬은 무진장(무주, 진안, 장수)입니다. 묘하게도 정확히 맞아 떨어지는 지점입니다. 믿거나 말거나 입니다.^^

왼편 절벽 구간은 지난 4월 16일 포스팅한 '금강 벼룻길'입니다.  벼랑 아래 옛길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은 무주군 부남면 대유리 봉길마을입니다. 마을 건너편 각시바위에는 재밋는 전설이 전해져 옵니다.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선녀와 나뭇꾼'이야기입니다.

각시바위에 전해오는 '선녀와 나뭇꾼' 전설

옛날 천상(天上)에서 내려 온 선녀가 목욕을 하고 올라가려다 천의(天衣)를 잃어버리고 오르지 못하자 인간세계에 남아 결혼하고 아들 셋을 낳았는데, 후에 선녀가 천의를 찾아 입고 하늘로 올라가고 있을때 하늘에서 내린 벼락을 맞고 떨어져 바위가 되어버렸다는 전설입니다. 그 바위가 바로 각시바위이고, 선녀가 목욕한 곳은 각시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반도 지형과 각시바위가 보이는 곳에 작은 표지판 하나가 세워져 있습니다. 이 지역 지명유래와 '선녀와 나무꾼' 전설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시바위와 각시소입니다. 벼랑 아래 옛길인 벼룻길 중간에 만날 수 있습니다.

전국의 총각 여러분~ 장가갈려면 여기서 선녀를 기다리면 됩니다. 혹시 압니까. 진짜 선녀가 목욕하러올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시바위 아래로는 사람만 겨우 지나다닐 수 있는 굴이 뚫려 있습니다. 일제시대 농수로였던 곳으로 율소마을 사람들이 부남 면소재지를 오갈때 이용하던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에도 봄빛이 완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수요일 밤에는 적상산과 덕유산에 눈이 내렸습니다. 족히 2-3cm는 될 것 같습니다. 4월 말에 눈이라니요. 그런데 금강에는 벌써 래프팅하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밤에는 눈이 오고, 낮에는 래프팅하고... 웃기는 봄입니다.


[TIP] 전라북도 무주군 부남면 대유리 봉길마을 입구 도로변에서 보면 사진의 한반도 지형을 만날 수 있습니다. 부남 면소재지에서 무주방향 약 3km 지점 봉길마을 입구에 '한반도 닮은 자연하천'이라는 표지판이 서 있습니다. 각시바위와 각시소는 '금강 벼룻길' 트레킹을 해야 볼 수 있습니다. 지난 포스팅 참조하세요.

금강 벼룻길 자료 -> http://www.nulsan.net/894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부남면 | 전북 무주군 부남면 대유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